세미나
준비중
스피드
상담 신청
미국
취업이민
홈페이지

미국 뉴스
USA NEWS
USA NEWS
생생한 미국현지 소식

‘국경빗장’ 바이든, 일부 불법체류자에 합법체류 허용 조치 임박

페이지 정보

작성자 RTM 댓글 0건 조회 6회 작성일 24-06-11 08:39

본문



▶ 경합주 네바다·애리조나 등 라틴계 표심 겨냥해 ‘달래기’ 조치


b3a0a44f802a17a37b0892afe33028f6_1718062763_582.jpeg
 

미국-멕시코 국경에 설치된 장벽[로이터]


11월 대선을 앞두고 남부 국경을 통한 불법 입국 통제에 나선 조 바이든 대통령이 시민권자와 결혼한 불법 체류자에게 합법적으로 미국에 체류하면서 일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조만간 시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남부 국경에 사실상 빗장을 건 행정명령으로 진보 진영에서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네바다주와 애리조나주 등 경합주의 승패에 중요한 라틴계 유권자를 겨냥한 조치를 추진하는 모습이다.


바이든 정부는 입국서류가 없는 미국 시민권자의 배우자를 대상으로 한 이른바 '임시 체류 신분 부여'(parole in place·PIP) 정책을 조만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CNN, 뉴욕타임스(NYT) 등이 10일 보도했다.



PIP는 과거 군인 가족 등을 대상으로 시행됐던 정책으로, 비자 만료나 불법 입국 등으로 적법한 입국 서류가 없는 불법 체류자에게 일정 기간 합법적 체류 신분을 부여하고 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PIP를 받게 되면 불법 체류 때보다 영주권이나 시민권을 받는 것도 더 용이해진다.


불법 입국 시에는 미국인과 결혼해도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는 것이 차단돼 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이번 조치가 시행될 경우 확대가족, 배우자, 자녀 등 75만~80만명이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받을 것으로 추산되며 이 대부분은 라틴계로 보인다고 CNN은 보도했다.


바이든 정부가 이 조치를 시행하면 오바마 정부 때의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DACA) 이후 가장 큰 불법 체류자 구제 조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이 신문은 전망했다.


한 인사는 CNN에 "라틴계 유권자들은 자신이 아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정부가) 무엇인가 하는 것을 보고 매우 열광한다"면서 "그것은 당신이 라틴계 커뮤니티에 관심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강력한 신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정부의 이번 조치는 바이든 대통령의 핵심적 지지층인 라틴계 민심의 이반 조짐이 드러나는 가운데 나오는 것이다.


선거 관련 단체인 '보토 라티노'가 네바다, 애리조나 등 6개 경합주의 라틴계 유권자 2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최근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양자 가상 대결시 59%의 지지율로 트럼프 전 대통령(39%)을 앞섰다.


그러나 다자 가상대결 시에는 바이든 대통령 47%, 트럼프 전 대통령 34%, 무소속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 등을 포함한 제3당 후보들이 18%를 기록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지지 강도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미주한국일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430, 12층
(역삼동, 윤익빌딩)

02) 523-7006
010-4389-1489
070-4194-0300

rtm@e2rtm.com

월-목요일 : 오전 10시 - 오후 6시
금요일 : 오전 10시 - 오후 5시
  • 회사명 : 알티엠파트너스 주식회사   
    사업자번호 : 813-87-00197           외교부 등록번호: 15-14           서울보증보험 3억원 가입
    Copyright ⓒ 2019 RTM Partners All Rights Reserved.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