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
준비중
스피드
상담 신청
미국
취업이민
홈페이지

미국 뉴스
USA NEWS
USA NEWS
생생한 미국현지 소식

가주 체류 자격 관계 없이 신분증 취득

페이지 정보

작성자 RTM 댓글 0건 조회 159회 작성일 22-09-29 13:19

본문



▶ 불체자 취업·학비융자 등 2024년부터 제약 사라져


캘리포니아에서 체류 상태와 관계없이 주민 누구나 신분증을 취득할 수 있게 하는 법안이 오는 2024년 1월1일부터 시행된다.


개빈 뉴섬 가주 주지사는 지난 23일 신분과 상관없이 캘리포니아주에 거주중인 주민에게 주정부가 발급하는 신분증을 취득할 수 있게끔 하는 내용이 담겨있는 법안 AB 1766에 최종 서명했다. 가주 정부는 운전면허증과 함께 시니어 등을 위한 신분증을 따로 발급하고 있다.


‘캘리포니아 아이디 포 올’(California ID’s For All)로 명명되는 이 법안은 고용, 건강, 주거, 운전 가능 여부 등에 상관없이 캘리포니아주에서 거주하는 모든 주민들은 신분증을 얻을 수 있어야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새로운 법안에 근거해 신분증을 얻은 불법체류자들은 취업, 은행 거래 등이 가능해지고, 헬스케어 등 각종 혜택을 얻을 수 있게 됐다. 또한 노점 상인들의 경우 퍼밋 취득이 보다 수월해지고, 학생들은 융자 프로그램을 신청할 수 있게 된다.


마스 스톤 가주 하원의원이 올해 2월에 상정한 해당 법안은 운전면허증이 없는 비운전자 불법체류자들을 대상으로 마련됐다.


앞서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지난 2013년 제리 브라운 전 주지사에 의해 법안 AB 60이 법제화됐는데, 이 법안은 불법체류자에게 운전면허증을 발급해주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운전면허증은 연방 ID로서의 기능을 하지 않았고, 비운전자들에게는 해당되지 않아 일부 불법체류 주민들은 합법적인 신분증을 가질 수 없었다. 가주차량국(DMV)은 오는 2024년1월1일부터 법안 AB 1766이 시행되면 불법체류자 160만여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추정했다.


뉴섬 주지사는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체류신분과 상관없이 모든 주민들에게 공정한 기회가 제공된다”고 말했다.


<석인희 기자>


미주한국일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430, 12층
(역삼동, 윤익빌딩)

02) 523-7006
010-4389-1489
070-4194-0300

rtm@e2rtm.com

월-목요일 : 오전 10시 - 오후 6시
금요일 : 오전 10시 - 오후 5시
  • 회사명 : 알티엠파트너스 주식회사   
    사업자번호 : 813-87-00197           외교부 등록번호: 15-14           서울보증보험 3억원 가입
    Copyright ⓒ 2019 RTM Partners All Rights Reserved. Admin